• 행정종합
  • 행정종합

행정종합

행정종합

웹진 302 호 | 기사입력 [2020-11-24] | 작성자 : 강서구보

하단~녹산선, 역사.노선 조정으로 건설에 속도

  • 20201124174924.jpg
    부산도시철도 하단
    ~녹산선이 역사와 노선을 축소해서 조기에 건설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시는 최근 부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1순위인 하단~녹산선 건설 관련, 역사 2곳과 구간 930m를 줄여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재신청했다.

    이같은 부산시의 예타 재신청은 통과 가능성을 높여 도시철도 건설사업을 조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해법으로 풀이된다.

    부산시는 지난 5월 말 정부의 예타 조사를 신청했지만 통과 주요 지표인 B/C(비용 대비 편익 등 경제성)0.85, AHP(정책성과 지역균형발전 등 종합평가)0.497로 나타나 통과 기준인 10.5를 넘지 못해 탈락했다.

    이에 부산시는 하단~녹산선 사업을 당초 13개 역사는 10개로, 구간은 14.4에서 930m를 줄인 13.47로 올 7월 예타 재신청을 추진키로 했다가 4분기로 연기했다.

    부산시가 하반기 예타 신청 마감일인 지난 1023일 재신청한 안에 따르면 하단~녹산선은 명지국제신도시 제척지(신도시개발계획에서 빠진 지역)의 청량사 인근 1곳과 종착 구간 축소에 따른 종착 역사 1곳 등 2곳의 역사와 구간 930m를 줄였다.

    부산시는 애초 예타 탈락 때 역사 간격이 좁아 감점 요인이 됐다고 여겨 역사 간격이 촘촘한 명지신도시 내 역사 2곳을 줄이려 했다.

    그러나 명지신도시 2단계 개발이 곧 추진되고 1단계 부지에는 아파트가 밀집해 역사를 줄이는 것보다는 그대로 두는 것이 주민 접근성 등 교통 편익을 높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부산시의 재신청안에는 국가사업으로 선정된 2030 부산월드엑스포와 북항재개발 등과 연계성, 녹산~진해선과 연결 추진 등 광역 교통망 구축의 의미 등을 강조하고 강서구의 인구 급증, 국가-일반산업단지의 고용의 질 개선 등도 사업의 당위성으로 제시됐다.

    부산시의 이같은 역사와 노선 축소로 인해 경제성이 향상돼 이번 재신청은 예타 통과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이같은 바탕에는 LH가 명지신도시 개발이익환수금 중1,183억 원을 하단~녹산선 사업에 기여하기로 한 사업비 조달 계획이 지난해 5월 특수평가 항목에 포함돼 예타에서 가점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단~녹산선의 예타 통과 여부는 내년 하반기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예타가 통과되면 실시설계와 사업계획 승인까지 2년 가량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착공은 오는 2024~2025년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서구 관계자는 하단~녹산선은 명지주거단지와 녹산산단을 관통해 산업단지 통근인구와 명지국제신도시, 에코델타시티 등 증가 예상 인구 18만여 명이 이용히게 된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문화체육과 / 공보계 (051-970-4074)
최근업데이트
2018-11-20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구정관련 건의사항 또는 답변을 원하는 사항은 강서구에바란다 코너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