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종합
  • 행정종합

행정종합

행정종합

웹진 301 호 | 기사입력 [2020-10-26] | 작성자 : 강서구보

낙동강아트홀 내년 1월 착공한다

  • 구민들의 열망을 담은 문화복합시설인 낙동강아트홀이, 내년 1월 착공에 들어간다.

    강서구는 900석 규모의 클래식 음악전용 중공연장과 300석의 다목적 소공연장, 유아용풀을 포함한 총 13레인(성인 8레인, 어린이 5레인) 규모의 수영장과 피트니스센터 등의 체육시설을 당초와 같은 규모로 건립하기로 했다.

    20201026073815.jpg 

    강서구의 이런 사업 우선순위의 결정에는 당초 문화복합시설의 건립 선호도뿐만 아니라 추가 사업비 확보의 가능성을 배경에 두고 있다.

    수영장을 포함하는 체육시설의 경우 국민체육센터와 같이 국비와 시비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방안이 있으나, 낙동강아트홀과 같은 공연장시설의 경우는 특별히 지원을 받을 방안이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건립사업비 제한으로 한꺼번에 건립하는 것이 어렵다면, 제대로 된 공연장시설을 우선 건립한 뒤 체육시설은 별도의 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는 것이다.

    강서구의 이같은 결정에는 지역에서 진행되는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에코델타시티, 연구개발특구와 같은 개발사업으로 정주 인구가 증가하고, 이번 기회를 놓치게 되면 앞으로 많은 구민들이 가까이에서 공연문화를 즐길 수 있는 시설 확보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깔려 있다.

    음악전용 공연장은 클래식 음악에 최적화된 설계로 연주음을 생생하게 관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어, 다목적 공연장에서 이루어지는 공연과 차별화되는 깊은 감동을 안겨줄 수 있다.

    지난 2017년 실시한 주민여론조사에서도 낙동강아트홀의 선호시설은 수영장, 도서관, ·중공연장 순이었으며 수영장과 중·소공연장은 포함돼 있다. 또 도서관은 인접한 국회도서관의 일반열람실을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어 주민들의 요구시설 모두 충족된다.

    강서구는 일부에서 제기하는 공연장만 건립한다는 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관계기관과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한 뒤 내년 1월에는 낙동강아트홀을 착공하고, 뒤이어 체육시설마저 건립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노기태 강서구청장은 음악전용 공연장은 부산시 기초지자체 가운데 유일한 문화시설이라면서 공연장 건립은 강서구의 문화복지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문화체육과 / 공보계 (051-970-4074)
최근업데이트
2018-11-20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구정관련 건의사항 또는 답변을 원하는 사항은 강서구에바란다 코너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