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하의 나라 ‘범방대’

  • 역사·문화
  • 강서의 어제오늘
  • 연하의 나라 ‘범방대’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 본문인쇄 새창

연하의 나라 ‘범방대’

↑ 삼국유사 가락국기 '승참은 연하의 나라' 1960년대 범방대 모습

↑ 1991년 부산박물관에서 발굴·조사한 범방패총 유적지와 범방마을 전경

↑ 2000년대 범방대 모습

↑ 2005년 범방·장전마을을 철거한 자리에 개장한 부산경남경마공원 전경

범방대는 서기 48년 음력 7월 27일 허왕후 도래 지명비정에서 학자들간에 여러 학설이 제기되고 있는 ‘승참’이다.

범방대 승참이 위치하고 있는 금병산은 범 방패총, 탑동 3층 석탑, 분적 지석묘, 허왕후가 폐백을 올린 명월사지로 향하는 길을 경계 로 반달 모양을 하고 있다.

이 일대를 두고 「삼국유사」 가락국기는 김 해부 서남쪽 40리 ‘승참은 연하의 나라’ 라고 적고 있다. 즉, 임금이 신하와 함께 배 띄워 놓고 즐기던 곳이다. 수로왕 사후에는 허왕 후의 첫 만남을 기리기 위해 매년 음력 칠월 스무 이렛날 지방민과 군졸들이 승참에 올라 가 장막을 치며 술과 음식을 준비하고, 용맹 스런 장정들은 용마를 타고 달리며 즐겼던 곳 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미 2천년 전 가락국 백성들은 금병산 범방대(연하의 나라)에서 경마대회를 가졌고, 오늘 날 그 자리에는 부산경남경마공원이 들어서 있어 역사의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 수 없었다.

조선 현종(1659)때 좌랑 도처형(都處亨)은 이곳의 풍광을 이렇게 읊었다.

‘범방대 아득히 넓은 여섯 자라 머리에 / 손 을 이끌고 올라와 뱃놀이를 했다. / 파도는 바 다를 쳐 지세는 험하고 / 안개는 거미줄 앞에 사라져 범루에 떴다. / 학이 나는 해변 돌아오 는 길에 현포는 아득하고 / 하늘 아래 돌아오는 돗단배 저문 물가에 떨어진다. / 세상일이 지금까지 많이 어그러졌는데 / 돌아와 모래 갈매기와 짝지어 쉬는 것만 못하리라.’

담당자
문화체육과 / 문화관광계 (051-970-4064)
최근업데이트
2016-06-02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구정관련 건의사항 또는 답변을 원하는 사항은 강서구에바란다 코너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