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유래

  • 역사·문화
  • 문화탐구
  • 지명유래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 본문인쇄

지명유래

강동동

강동동은 본래 경남 김해군 덕도면으로 대사리, 상덕리, 북정리, 제도리 등 4개리를 관할했는데 1914년에 김해군 가락면에 병합되었다가 1978년 부산직할시 북구에 편입되면서 옛 가락면에서 볼 때 서낙동강 동편에 있다고 하여 강동동이라 이름 지었다.

강동동 지명유래
동 명 자연마을명 유 래
강동동 대사1구 (大沙1區) 대사1구는 대사리의 북동쪽에 위치하여 서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김해군과 경계하고 있는 윗머리 마을로서 동쪽으로 평강천이흐른다.
대사2구 (大沙2區) 대사2구는 부산-김해간 국도 14호선 도로를 사이에 두고 대사1구와 분리되어 있으며 부락의 형성시기는 대사1구와 마찬가지로 400~500년 전으로 추정된다.
대사3구 (大沙3區) 대사3구는 시설 원예단지가 조성되어 깻잎을 비롯하여 오이, 토마토, 고추, 봄배추, 봄무우 등 고등소채류의 생산지로서 이름난 마을이다.
중덕 (中德) 중덕마을은 대사리와 북정의 주간지점에 위치하고 있어서 중리라고 불러 오다가 그후 중덕으로 부락명을 고쳐 부르게 되었다.
북정 (北亭) 강서지역에서는 오직 하나뿐인 작은 동산인 덕도산에 선사문화유적이 남겨져 있는데  그것이 북정리 패총인 것이다.
상덕 (上德) 덕도섬 서쪽에 있는 상덕부락 산 언덕에는 기원을 전후한 원삼국시대의 상덕리 패총이 남아 있어 이곳에도 삼한시대에 가야인들이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덕계 (德溪) 조선 철종때 하동면 내덕리였는데 1809년 덕도면으로 행정구역이 변경되면서 산이름을 덕도산이라고 하였고 덕도산 서북단에 덕도면 사무소가 소재하고 있었으며 산동쪽의 개울아래 있는 마을이라 하여 덕계라고 하였다.
신덕 (新德) 득천의 북쪽에 있는 신덕 마을은 1930년대에 개간하여 살기좋은 비옥한 땅을 가진 마을로서 생계가 풍족하다는 뜻으로 남직이라고 불렀다. 풍족한 살림에 비해 학교가 멀어서 1945년에 덕도국민학교를 유치하게 하는 공동체 의식이 있었던 마을이다.
득천 (得川) 옛날 동내방이라 불려진 득천마을은 1879년(고종 16년) 홍수 때의 침수가 심한 이곳에 새로 평강천 제방을 쌓게 된 후 마을이 형성되었다.
덕포 (德浦) 덕포는 덕계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낙동강가에 잇대어 있는 마을이다. 김해군 가락면시절에는 상덕리에 소속된 자연부락으로 옛날 적선포라는 포구였고 들판은 해포전, 천야방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상곡 (上谷) 상곡은 제도8개부락중 가장 위쪽에 위차하여 상곡이란 마을이름이 붙여졌다. 마을 형성은 100여년전으로 제도리에서는 제일 먼저 부락이 형성된 곳으로 추측된다. 이 부락은서로 이웃하여 오래 살아 온 주민들로서 애향심과 협동심이 남달라 마을 지도자를 중심으로 공동판매장을 개설하여 공동으로 경영하고 있다.
중곡 (中谷) 상곡마을과 더불어 제도리에서는 일찍이 마을이 형성된 곳으로 상곡과 수봉도마을의 중간지점에 위치하고 있어 중곡이라는 마을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보인다. 이곳에는 100여년전 안씨의 성을 가진 사람이 제일 먼저 정착, 갈밭을 개간하여 콩, 보리 등을 심어 살기 시작하다가 수리시설이 되면서 부락이 형성되었다.
대부동 (大富洞) 부마고속도로를 사이에 두고 중곡, 평위도, 수봉도 사이에 있는 마을이 대부동이다 이 마을은 일제시대부터 주민들이 이곳의 땅을 대부 받아 개간하면서 큰 부자가 될 것을 바라고 대부방, 대부도라고 이름 지었는데 가구당30두락 이상의 자영농으로서 이름 그대로 부촌을 이루었다.
평위도 (平渭島) 평위도 마을은 수봉도마을 북쪽에 위치해 있으며 일명 평야도라고도 한다. 부산시로 편입되기 전까지 김해군 가락면 제도리에 소속된 자연부락이다.
수봉도 (水鳳島) 제도리에서는 지대가 높은 곳으로 물가운데의 섬이라고 하였고 이것은 높은 봉우리란 뜻이 담겨진 이름이며 이곳의 버드나무에 수봉이 앉아서 세 번 울었기에 수봉도라고 했다는 말도 전하여 진다.
전양 (煎洋) 전양마을은 길다랗게 2㎞나 뻗어 있는 마을이다. 옛날 김해군 가락면 시절에는 제도리에 소속된 마을이었다. 마을앞으로 평강천 강이 비단물결을 이루며 흘러내리고 있어 앞등이라고 하여 전양이란 마을이름이 붙여졌다.
송백도 (松柏島) 수봉도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로 섬 주위에 바람막이로 수백그루의 소나무가 울창한 곳이 되어 송백이란 마을이름이 붙여졌다고 하나 그때의 소나무는 볼 수 없다.
천자도 (天子島) 천자도는 옛날 천자가 이곳을 지나갔다는 전설에 의해 부락명이 이에 연유되었다고 하나 마을모양이 천자의 형국을 하고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김해군 가락면 시절 행정상 제도리에 소속된 자연부락이며 현 강동동 최남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명지동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담당자
문화체육과 / 문화관광계 (051-970-4064)
최근업데이트
2017-02-16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구정관련 건의사항 또는 답변을 원하는 사항은 강서구에바란다 코너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