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소개

  • 관광명소
  • 가덕도
  • 가덕도 소개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 본문인쇄 새창

가덕도(加德島)

가덕도사진
가덕도는 보개산이 바다 가운데 침몰되었다가 다시 솟아서 이루어 졌다는 전설이 있는 부산 최대의 섬이다. 최고봉인 연대산(459.4m)을 위시하여 수많은 산들이 펼쳐져 있으며, 해안선을 따라 동북쪽으로 눌차·동선 사이를 이어주는 주변 백사장에서부터 기도원앞 바닷가의 경관, 동남쪽으로 대항 새바지의 넓은 자갈밭과 용두암을 시작으로 펼쳐지는 동백숲과 아동섬일대와 동두말, 가덕도 등대 주위의 깎아지른 듯한 기암괴석, 서남쪽으로 돌아 외양포 해수욕장, 두문의 길게 뻗은 솔섬, 천수말 코바위 등 가덕도는 해금강 절경을 방불케 한다.

역사의 섬, 가덕도

가덕도는 역사의 섬이다. 선사시대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하였고, 국토의 최남단에 위치하여 일본의 침략이 잦았던 곳으로 조선시대에는 군사기지와 곳곳에 성을 축조하였으며 병기를 만들던 곳집이 있었다고 한다. 일제시대에 왜군이 외양포에 만든 군사기지와 인공동굴 등 아픈 역사의 현장을 남기고 있다. 국토수호와 나라사랑의 마음이 절로 생겨난다. 바다가 바라다 보이는 등산로, 봉수대, 빼어난 해안선, 전통어로방식인 숭어들이를 볼 수 있고 유자와 대구가 유명한 곳, 곳곳에 산재된 문화유적들, 꼭 한번 다녀올 만한 곳이다.

1992년 부산여자대학교(現, 신라대학교)박물관 조사단에 따르면, 가덕도 대항마을과 외양포등지에는 패총과 토기가 발견되었으며, 두문마을에는 지석묘가, 선창마을에는 청자편이 발견됐다는 사실을 미루어볼 때, 가덕도에는 선사시대부터 가야시대, 고려,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이 들어와 살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록에 의하면 조선중종 39년(1544년) 이 섬에 가덕진(加德鎭)과 천성만호진(天城萬戶鎭)을 설치, 이순신 장군이 하루를 묵고 갔다고 한다. 또, 지금의 덕문중,고등학교 자리에는 조선시대의 곳집(병기제작소) 흔적이 조선말까지 있었다고 한다. 일제때는 왜군이 외양포를 차지, 포대진지를 만들었고, 천성~대항 해안에 동굴을 파서 진지와 관측소로 이용하기도 했다. 1936년 암울했던 이 시기에 성북마을의 故,김근도 옹은 항일친목단체를 결성, 조국독립을 위해 항거하다 일경에 체포돼 감옥살이를 하는 등 섬사람으로서 독립에 큰 공을 세우기도 하였다.

미래의 섬, 가덕도

가덕도와 녹산 사이의 바다를 매립하여 건설하는 국제물류의 중심항 ''부산신항만 공사''가 지난 1997년에 착공, 오는 2020년 완공예정으로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가덕도 천성에서 거제도 장목으로 연결되는 8.2km 왕복 4차로의 국내 최장교량인 ''부산~거제도 간 연결도로(거가대교)''와 녹산국가공단에서 가덕도 눌차로 연결되는 ''가덕대교''가 2010. 12월 완공되어 21세기의 가덕도는 유동인구가 넘쳐나는 동남경제권 발전의 중심도시이자 국제교역의 거점도시로 발전할 전망이다.

가덕도척화비

가덕도척화비사진
  • 소 재 지 : 강서구 성북동 344(천가초등학교 내)
  • 지정년월일 : 1993년 2월 1일

1866년 구한말 흥선대원군에 의해 병인년에 지어 신미년(1871년)에 세워진 것으로 원래 가덕포구(지금의 선창)에 있던 것을 이곳으로 옮겨 놓았다. 비의 크기는 높이 145cm, 너비 45cm, 두께 16cm인데 비문에 새겨진 글은 『洋夷侵犯 非戰則和主和賣國 戒我萬年子孫』 이라 적혀있다. "서양 오랑캐가 침범하는데 싸우지 않는 것은 곧 화친을 하자는 것이요,

화친을 하자는 것은 나라를 파는 것임을 나의 자손만대에 깨우쳐주라”고 온 백성에게 경고한 포고령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척화비는 우리 나라의 변방 여러곳에 세워져 있었다.

담당자
문화체육과 / 문화관광계 (051-970-4062)
최근업데이트
2019-03-11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구정관련 건의사항 또는 답변을 원하는 사항은 강서구에바란다 코너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